뉴욕 하늘에서의 아침을

레드불 에어 포스는 특별한 스카이다이빙으로 맨해튼의 일요일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By Red Bull

레드불 에어 포스 소속 다섯 명의 멤버들은 뉴욕의 일요일 아침을 하늘을 나는 특별한 윙수트 비행으로 시작했습니다.

최신 기술이 집약된 윙수트는 공중에서 증가하는 기압에 신체가 버틸 수 있는 곡면적을 추가한 특별한 점프 수트입니다. 이 수트를 입은 비행사들은 2분 동안 무려 3.2km을 비행하며 메트로폴리탄 뉴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도시 상공 7,500피트까지 항공기를 타고 올라 간 최정예 스카이다이빙 팀은 맨해튼 남쪽 끝 상공에서 뛰어 내렸습니다. 윙수트를 갖추어 입은 비행사들은 자유 낙하 동안 120mph를 날아가며 월스트리트의 상징적인 빌딩들을 스쳐 지나고, 자신들이 낙하산을 내릴 업타운을 향했습니다. 그들은 허드슨 강에 떠 있는 바지선에 안전하게 착륙했습니다.
“연습 없이 바로 뛰어 내렸습니다.” 제프 프로반자노(Jeff Provanzano)는 비행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동료들인 레드불 에어 포스 멤버인 션 맥코막(Sean MacCormac), 에이미 치멜레키(Amy chmelecki) 및 팀 매니저 존 드보르(Jon Devore), 영상 예술가인 앤디 해링턴(Andy Harrington)과 함께 환상적인 비행을 끝마쳤습니다.

“FAA 의 상공 영역 제한 때문에 힘들었습니다.” 드보레는 점프 존을 감싸고 있는 세 개의 주요 공항들과 9/11 이후 강화된 제한 규정을 가리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팀은 허가를 얻어낼 수 있었습니다.

“저는 항상 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날짜만 정해지면 모든 것이 해결될 문제였죠.” 점프를 앞두고 프로반자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성공적인 스카이다이빙은 다음 주말(메모리얼 데이가 낀 주말) 뉴욕 롱 아일랜드에서 열릴 Bethpage 에어 쇼의 전야제로 기획되었습니다. 레드불 에어 포스는 연간 40 만 명의 관중들을 끌어들이는 무시무시한 힘을 가진 에어 쇼에서 수많은 관중들을 위해 여러 번 점프를 할 것입니다.

“뉴욕에서 줄곧 살아 온 제게 이 경험은 정말 특별했습니다. 어릴 적부터 꿈꿔 왔던 거예요. 몇 년 동안 높은 빌딩들을 올려다보며 제가 그 위를 날 수 있을지를 궁금해 했었죠. 그 날이 바로 오늘이 되었군요.” 점프 후, 프로반자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Next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