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style이 돌아왔다!

근데 이름이 조금 짧아진 것 같은데?
3style
3style
By 블럭

쓰리스타일이 돌아왔습니다! 이제 표기는 3style로, 좀 더 짧고 예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레드불 쓰리스타일은 15분이라는 제한된 시간동안 3개 이상 다른 장르의 음악을 믹싱해 실력을 겨루는 글로벌 DJ 대회입니다. 1년에 단 한 명만이 우승자로 뽑히는데요. 개최 9주년을 맞아 이름은 간결하게, 로고는 멋지게 바뀌었네요.

레드불 쓰리스타일은 2008년 캐나다 토론토의 작은 클럽에서 최초로 시작된 대회입니다. 큰 화제와 인기를 모으며 대회 규모를 키워나갔고, 이후 레드불 쓰리스타일은 2010년부터 국제적인 대회로서의 형식과 규모를 갖추고 매해 개최됐으며 현재 세계적으로 그 가치와 권위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DJ Craze, Q-Bert 등 세계적인 전설들이 지금까지 행사를 함께해오기도 했으며, Four Color Zack과 같은 챔피언이 데뷔할수도 있었죠.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에 DJ Pandol, 2013년에 DJ Acorn, 2015년에 DJ Tezz, 2016년 DJ J.Fitz가 국가대표로 선발돼 월드파이널에 도전한 바 있습니다.

 

3style
3style

레드불 쓰리스타일 2017의 글로벌 참가접수는 오는 5월 1일부터 31일까지 레드불 쓰리스타일 홈페이지(http://www.redbull3style.com)에서 진행된다고 합니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나 5분 길이의 셀프 DJ 믹싱 영상을 해당 페이지에 업로드하여 예선에 도전할 수 있습니다.

예선 심사는 접수 마감 후 제출한 DJ 믹싱 영상을 토대로 글로벌 심사단에 의해 진행됩니다.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부터는 글로벌 심사단이 예선 및 본선 심사를 총괄해 대회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일 예정이라고 하네요. 글로벌 심사단이 각 나라마다 6명의 DJ들을 선발하면, 국가별 오프라인 결선을 통해 이들 중 최종 국가대표 DJ가 결정됩니다.

국가대표 DJ로 선발된 한 명에게는 ‘레드불 쓰리스타일 2017 월드파이널’의 진출권 및 대회 경비 전액이 제공됩니다! 총 24명의 국가대표 DJ들은 2018년 2월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개최될 월드파이널 무대에서 세계 최고의 DJ ‘Party Rocker’ 자리를 두고 치열한 디제잉 배틀을 펼칠 예정입니다.

 

3style
3style

 지금까지 한국에서도 쓰리스타일 대회는 재미있고 화끈한 이벤트로 진행되었는데요. 15분이라는 시간 동안 많은 디제이들이 자신만의 셋을 준비하고, 셋의 포맷은 점점 기상천외하게 변하고 있습니다. 턴테이블로 선보이는 화끈한 컨트롤에 예상치 못한 선곡과 변칙 플레이까지, 디제이들의 엔터테인먼트가 벌써 기대되네요.

read more about
Next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