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불 킥잇 정두홍 심사 확정, 국립극장 관람 티켓오픈!

    먼저 그 이야기부터 하겠습니다. 8월 13일 레드불 킥잇 기자간담회에서 유명한 분을 봤습니다.
Red Bull Kick It 기자간담회 © Scoop
By Scoop

정두홍 무술감독입니다. 류승완 감독 작품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정두홍 무술감독을 잘 알고 계실 겁니다. 2006년 개봉했던 짝패에서 류승완 감독과 함께 주연을 맡았으며 2013년 초에 선보였던 베를린에서는 무술감독으로 활약했죠. 그동안 많은 영화에서 무술을 담당했던 정두홍 무술감독이 레드불 킥잇에서 심사위원을 맡습니다.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레드불 킥잇(Red Bull Kick It)은 8월 30일 오후 3시 남산 국립극장 KB 청소년하늘 극장에서 열립니다. 천하제일 발차기 고수를 가리는 대회로서 2013년에 이어 2014년에도 진행되는데 국립극장에서 개최되는 스포츠 대회임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회의 상징성이 크다는 뜻입니다. 벌써부터 흥행 예감이 듭니다.

Red Bull Kick It 기자간담회 © Scoop

레드불 킥잇 기자간담회에서는 정두홍 무술감독이 직접 참석했습니다. 기자간담회 MC를 맡았던 여준용씨와 함께 대담을 나누면서 레드불 킥잇 심사위원을 맡는 소감과 이번 대회에 관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번 기자간담회가 더욱 주목받았던 것은 정두홍 무술감독의 참석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영화를 즐겨 보는 사람에게 익숙한 분이죠.

정두홍 무술감독은 최근 개봉했던 군도: 민란의 시대, 해무에서 무술을 맡았습니다. 그동안 여러 영화를 통해서 멋지고 화려한 무술 장면을 생생하게 연출했었죠. 이렇다 보니 저는 '정두홍 무술감독이 참여한 영화는 무술 장면을 집중해서 봐야 한다'는 생각을 합니다. 유명한 분을 직접 봐서 기분이 좋았네요. 정두홍 무술감독이 레드불 킥잇 기자간담회에서 일종의 미니 토크쇼처럼 대담을 나누니까 '레드불 킥잇을 현장에서 꼭 보고 싶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과연 누가 정두홍 무술감독을 포함한 심사위원 5인의 선택을 받으며 최고의 발차기 고수가 될지 벌써부터 기대감을 느끼게 됩니다.

Red Bull Kick It 기자간담회 © Scoop

기자간담회에서 정두홍 무술감독이 등장하기 전에 레드불 관계자분의 레드불 킥잇 소개가 있었습니다. 레드불 킥잇이 어떤 대회인지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레드불 킥잇은 간략하게 설명하면 천하제일 발차기 대회에요. 저희는 세계 최고의 키커(Kicker)를 찾기 위해서 2013년 한국에서 세계 처음으로 이 대회를 개최하기 시작했습니다. 레드불 킥잇은 1:1 프리스타일 배틀로서 다양한 킥 기술을 가진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게 되는 발차기 대회라고 할 수 있습니다. 8월 30일 이루어질 레드불 킥잇에서는 여러 번의 예선전을 통해서 선정된 TOP 16명의 선수들이 대회를 하게 될 것이고요. 16강부터 벌어지는 대회를 8월 30일에 보실 수 있습니다"

© Red Bull

8월 30일 국립극장에서 펼쳐질 레드불 킥잇은 마샬아츠의 프리스타일 버전인 트릭킹과 익스트림 태권도가 결합한 발차기 대회입니다. 본선에서는 3라운드 대결을 펼치는데 그중에 2라운드를 이기면 다음 토너먼트에 진출합니다. 1라운드가 프리스타일 트릭킹, 2라운드는 송판 격파, 3라운드는 선수가 가장 자신 있어 하는 기술을 선보이는 형태로 진행됩니다. 화끈한 발차기 기술을 현장에서 볼 수 있으며 1:1 프리스타일 발차기 배틀로 펼쳐지는 특성상 대회를 재미있게 볼 수 있습니다.

지구촌에서는 여러 종류의 무술이 존재합니다. 한국의 전통적인 무술은 태권도입니다. 우리나라의 마샬아츠가 바로 태권도인 셈이죠. 레드불 킥잇을 일반 태권도 대회로 생각하기 쉬우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던 레드불 관계자분은 "무술을 하는 젊은 친구들이 서로 만나서 새로운 장르인 트릭킹이 만들어졌습니다. 어떻게 보시면 트릭킹이라는 장르는 태권도에서 시작했다고 볼 수 있어요. 트릭킹라는 장르와 저희(한국)가 가지고 있는 태권도라는 장르를 다리 역할을 해서 이어주는 것이 레드불 킥잇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Red Bull Kick It 기자간담회 © Scoop

레드불 킥잇은 지난 11일부터 티켓팅 오픈됐습니다. 아마도 이 글을 읽는 분들 중에는 '대회 시작하려면 아직 멀었는데 굳이 지금 티켓을 구입해야 하나?'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티켓 수량은 350장이며 이미 107장 판매됐습니다. 앞으로 243장 남았죠.(8월 13일 저녁 11시 기준)

티켓 판매량을 보면 레드불 킥잇을 현장에서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회 개최가 점점 다가올수록 티켓 판매 수량이 점점 늘어날 것이며 현장에서 대회를 관람하고 싶다면 미리 티켓을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레드불 킥잇에 대하여 신선함을 느끼기 쉽습니다. 겉으로는 태권도 대회 같은 느낌을 가지기 쉬우나 실제로는 지금까지 인터넷이나 TV에서 보기 힘들었던 스포츠 대회를 현장에서 직접 보는 흥미로움이 가득합니다. 트릭킹을 선보이는 선수들의 놀라운 발차기 기술과 더불어 그들이 송판을 격파하는 격파 묘기를 마음껏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선수들의 1:1 배틀을 지켜보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참가하는 선수들은 우승을 위한 치열한 경쟁을 펼치겠으나 그 장면을 바라보는 관람객 입장에서는 스포츠 경기를 재미있게 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죠. 마치 프로 스포츠팀 주전 경쟁처럼 말입니다.

흔히 스포츠 하면 인기 종목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곧 있으면 아시아 최대의 스포츠 대회도 펼쳐지고요. 하지만 TV와 인터넷을 통해 자주 접했던 스포츠들은 우리들에게 익숙합니다. 때로는 식상함을 느끼기 쉽죠. 하지만 레드불 킥잇은 그렇지 않습니다. 올해가 2회 대회이며 한국에서 최고의 발차기 고수를 뽑는 매력이 있습니다. 그 모습을 현장에서 보면서 선수들의 수준 높은 발차기 향연을 보면 이렇게 흥미진진한 스포츠가 있다는 것을 느끼기 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1 프리스타일 배틀 그 자체가 관람객들의 재미를 유발하는 특징이 있죠. 최고의 발차기 고수를 꿈꾸는 선수 16명의 치열한 경쟁을 8월 30일 오후 3시 남산 국립극장 KB 청소년하늘 극장에서 볼 수 있습니다.

read more about
Next Story